소비자넷 활동

칼럼

자문 위원 및 해당 분야 전문가가 제공하는 칼럼입니다.

스마트한 에너지소비, 효율 높은 제품 사용이 첫걸음
작성자 : (사)소비자공익네트워크 김연화 회장(sobis@chol.com) 작성일 : 2019-07-17 조회수 : 131
파일첨부 :

스마트한 에너지 소비, 효율 높은 제품 사용이 첫걸음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 김 연 화

 




 

벌써부터 30도를 훨씬 웃도는 낮이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작년 수준의 폭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전망하지만 이젠 무더위를 일상으로 받아들여야 할 만큼 기후변화는 진행되고 있다. 덕분에 선풍기는 물론이고 에어컨 역시 없어선 안 될 만큼 중요한 가전제품이 되었다.

 

한 때는 에너지 절약을 위해 국민에게 한 집 한 등 끄기를 생활화 하도록 하였다.과거의 에너지절약은 불편을 감수하며 에너지를 아껴쓰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이후 소비자단체들은 에너지 낭비를 막기 위해 명동, 강남 등 주요 번화가의 매장들이 에어컨을 가동하며 문을 열어놓고 호객행위를 하는 곳을 모니터링하면서 에너지 절약에 대한 캠페인을 벌이기도 하였다. 에너지낭비를 하지 않는 것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젠 에너지낭비를 하는 가정은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

 

기후변화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전기요금이 걱정되는 가운데 전기를 사용하는 제품들은 우리가 모르는 사이 엄청 늘어나고 있다. 예전에는 각 가정에서 사용하는 전기용품은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과 같은 대형가전제품이었지만 최근에는 소비 트렌드 변화에 따라 소비자의 선호도에 맞추어 공기청정기, 건조기, 정수기, 가정용 커피머신, 드라이기 등 편의성을 높인 전기용품과 생활용품이 쏟아지고 있다. 불편을 감내하며 에너지를 절약하라거나 에너지를 낭비하지 말라는 말은 시대착오적이다. 전기를 쓰지 않으면 일상생활 자체가 어려워지고, 어느 누구도 전기요금을 불필요하게 많이 내고 싶은 소비자는 없다. 소비생활 패러다임의 급격한 변화와 국민소득 수준 향상에 따라 에너지 절약 뿐 아니라 에너지 자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사용할지도 생각해야 하는 시점이다.

 

그래서 똑똑한 에너지소비가 필요하다. 바로 효율이 높은 제품을 선택해 사용하는 것이다. 가장 쉽게 에너지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은 기존의 저효율 혹은 노후기기와 제품을 고효율 기기로 바꾸는 것이다. 에너지 문제는 국가 안보 차원애서도 중요하다. 국가 안보를 지키는 것은 정부의 몫이기도 하지만 국민의 책임이기도 하다.

 

소비자들도 실질적이고 친환경적이면서도 합리적 선택을 하는 소비계층이 늘고 있다. 따라서 브랜드, 디자인과 색상 등의 외형적인 것 이전에 에너지 효율여부와 에너지 자원의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개발에 매진하는 제품과 브랜드를 선택의 기준으로 삼는 성숙한 소비자상이 요구된다. 소비가 단순히 자신의 욕구를 충족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지속가능한 순환형 사회, 친환경 사회를 만들기 위해 에너지 문제도 함께 고민하고 지켜가야 할 것이다.

 

소비자들이 에너지 효율이 뛰어난 제품을 구입·사용하기 위해서는 제조회사들이 기술개발을 통해 고효율 에너지 제품을 많이 만들고 판매할 수 있어야 한다. 단순히 제품 자체의 매력적인 면만을 부각하는 것이 아니라 한 단계 더 높여 환경과 생명을 생각하는 다원적인 관점까지 고려하여 제품을 생산하여야 그 제품의 진정한 가치가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이다. 고효율 에너지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많아져 소비자 선택권을 우선으로 하는 시장경쟁이 될 때 우리의 에너지 안보도 미래를 함께 지키는 행복 사회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정부에서도 이러한 연구개발에 앞서가는 기업에는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에너지 자원의 효율성을 높이는 정책적인 드라이브가 가해질 때 기업이 자구적인 혁신과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시장은 깨어있는 소비자 트렌드와 요구에 따라 행복의 가치를 높이는 세상으로 변화하기 때문에 소비자의 환경 친화적인 소비 트렌드는 행복한 자연과 공유하고자 하는 요구이다.

 

 

 

 

 

이전글 과대포장 줄이기를 위한 과대포장 턴오프타임(Turn Off Time) 캠페인 전개
다음글 미세플라스틱의 위협과 커뮤니케이션
리스트